양방이 허용 되는 바카라사이트

토토 기술 중에서도 양방배팅을 접해보고 익숙한 분들은 그리 많지 않은 듯 합니다. 오늘은 스포츠 토토 부분 중에서 프로토 접하신 분들이 한 번쯤 들어 보셨을 양방배팅에 대한 이야기를 몇 가지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양방배팅이란 양쪽에 배팅을 해서 승패여유 상관없이 이윤을 내는 기술을 말하는 데요. 배팅을 양쪽에 하다 보니 이 배팅의 승률은 100프로라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는 말도 안 된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어떤 팀이 이겨도 수익을 볼 수 배팅 방법이라 하여 외국에서는 당첨 또한 무조건 된다는 슈어벳(SureBet)이라고 부르는 데요, 이게 정말 말이 될지 의문을 가지는 분들도 많을 텐데 가능한 방법이 몇 가지 있으니 이제부터 유형과 원리를 살펴보겠습니다.

● 양방배팅 대표적인 종류

1. 배팅사 간의 배당 차이를 활용한 양방배팅
2. 배팅사 간의 기준점 차이를 활용한 양방배팅
3. 추가 충전 이벤트를 활용한 양방 배팅

양방 배팅들 종류가 몇 가지 있지만 위 3가지가 현존하는 가장 대표적인 유형들입니다. 이제부터 각 양방배팅 원리를 비롯해 방법 또한 상세히 알아봅시다.

[ 배당 차이를 활용한 양방배팅 하는 방법 ]

해외 배팅 사이트 대부분 비슷하다 보니 ‘해외 배팅 사이트 VS 해외 배팅 사이트’ 추정하는 양방 배팅은 가능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배팅 사이트 중에서도 국내 사설인 것들의 경우에는 배당 측정을 사이트가 직접 하는 경우가 많다 보니 ‘해외 배팅 사이트 VS 국내 사설 배팅 사이트’ 간 배당차를 활용한 양방 배팅은 따로 수월하게 되는 편입니다.

예를 하나 들어보겠습니다. 시드머니 10만원을 가지고 배당차이를 통한 양방 배팅을 했다고 칩시다, 해외 배팅사이트 패 배당이 2.00배당이면서 국내 배팅 사이트 승 배당이 2.05 배당이라면 이기는 쪽이 어디든 수익을 1200원 낼 수 있습니다.

즉 수익만 무조건 1.2프로 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참고로 해당 배팅 방법은 고전적인 원조격 양방 배팅 방법이었으나 최근 배당들 두루 평준화되면서 경기 찾기 만만치 않아 이전만큼 흥하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

[ 배팅사 간 기준점 차이를 활용한 양방배팅 하는 방법 ]

배팅사 간 기준점 차이는 어느 정도 보이기 마련이라서 그 기준점에 따라 수익을 극대화 시킬 수 있는 배팅으로 양방 배팅 하는 경우 또한 흥하고 있습니다. 배당 차이를 활용한 양방 배팅과 다른 점이라면 배팅 방법 가운데 무조건 따내는 것과는 차이가 있다는 건 데요. 그러나 적중한 한다면 양방 배팅 일반의 것보다 수익 자체는 훨씬 크게 볼 수 있습니다.

[ 추가 추전 이벤트를 활용한 양방배팅 하는 방법 ]

양방 배팅 가운데 추가 충전 이벤트를 통한 방식은 이해하기 비교적 쉬운 방법이다보니 요즘처럼 양방 경기 찾기 힘든 시대에도 생존력이 강한 방법으로 효율성 면에서 우수하다고 꼽혀지고 있는 데요. 배당률이 높으면서 우수한 입금 보너스 옵션을 동시에 제대로 활용하면 이득을 쉽게 볼 수 있는 방법이만 활용은 해외 배팅 사이트에서만 하시는 걸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왜냐하면 국내 사설 가운데서도는 의심이 조금이라도 가면 몰수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토토 기술 중 하나인 양방 배팅의 개념과 원리, 대표적인 종류들까지 각각 살펴봤는 데요. 끝으로, 배팅사 사이트 가운데서도 양방을 허용하는 곳들 특징을 살펴보려고 합니다. 2010년 초반부터 이어져 온 양방배팅의 역사는 오래된 편이지만 반면 배팅사 많은 곳들에서 점점 양방배팅을 경계하면서 허용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배팅사 중에서도 국내 사설인 것들은 허용한다는 말만 해두고 말 바꾸는 경우 또한 자주 있다어서 양방 배팅을 알아보시는 분들은 해외 배팅사 몇몇 곳들 중에서 잘 챙기시는 데 도움이 됩니다. 해외 배팅사 몇 곳들 중에서 ‘주가’ 유지를 위해 허용해 주는 경우가 있는데, 잘 살펴보시면 배당 부분까지 업계 최고 수준을 주면서 양방 유저들을 끌어들이는 경우가 많으니 유심히 살펴보시구요! 토토 필승법이라 알려진 것들에 관심이 있더라도 말만 번지르르한 것에 현혹되지 마시고 확실하다 싶을 때 실행하셔야 한다는 점 늘 잊지 마시길 바라며 인사마치도록 하겠습니다.

Leave a Comment